• 즐겨찾기 추가
  • 2018.11.13(화) 19:04
닫기
민선7기 광산구 안전정책 기대 크다

윤 영 봉 광산지사 국장

2018년 08월 21일(화) 18:52
광주 광산구 폭염 대책이 '효자손' 역할을 하고 있다. 폭염을 예상하고 행정력을 집중 투입한 덕분이다. 여기에 얼음 생수를 이웃에게 나누고, 살수차 등 보유 장비를 내놓는 등 시민과 기업이 힘을 보태는 민관 협력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새로운 모델을 만들고 있다.

시작은 민선7기다. 태풍 쁘라삐룬 북상으로 약식 취임식을 치른 김삼호 광산구청장이 '시민참여형 광산안전대진단 추진계획'(이하 '광산안전대진단')을 임기 첫 번째 사업으로 결재했기 때문. 결과적으로 광산구 폭염대책이 실효를 거둔 이유는 민선 7기 시작과 동시에 안전 정책을 시작한 덕이다. 안전을 최우선 화두로 삼고 전 행정력을 가동한 덕분에 대응도 빨랐고, 효과도 컸다. 무엇보다 주민들이 마을과 대로에서 생수와 그늘로 이웃의 안전을 살피는 것으로 구 정책에 호응한 것이 주효했다.

지금껏 우리 사회의 안전 기조는 각자도생으로 주민은 객체로 전락시켰다. 이것을 '주객전도'시키자는 게 현장의 요구였다. 주민참여에 기반을 둔 광산구 안전대진단은 새로운 모델로 주목할 만하다. 김 구청장의 광산안전대진단 설명에 행안부가 관심을 보이고 특교세 20억 원 지원을 긍정 검토한 이유이기도 하다. 안전을 바탕으로 지역의 풍요와 삶의 질 향상을 이끈다는 민선7기 광산구의 정책에 기대가 크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