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무역전쟁 글로벌 경제곳곳 고통"

국제결제은행 사무총장 경고 메시지

2018년 08월 27일(월) 19:27
보호무역주의와 민족주의, 무역전쟁의 확산이 글로벌 경제에 '퍼펙트 스톰'을 초래할 수 있다고 아구스틴 카르스텐스 국제결제은행(BIS) 사무총장이 경고했다.

27일 오스트레일리언 파이낸셜 리뷰에 따르면 카르스텐스 총장은 지난 주말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벌이는 무역전쟁은 미국 경제만이 아니라 글로벌 경제 곳곳에 고통을 초래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혹평했다.

카르스텐스 총장은 "미국 경제가 전력으로 가동되는 시점에서 도로 장애물을 설치하는 것은 역설적"이라면서 "관세부과는 미국의 물가를 올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더 빠르게 금리를 인상하게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이 금리를 올린다면 "대외 금리 차를 확대하고 달러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다"면서 "이는 결국 미국의 수입업체에는 이중고를, 신흥시장 경제에는 삼중고를 안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신흥시장에는 달러 강세가 금융 여건을 압박해 자본 유출과 성장률 둔화 등의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그는 우려했다. 그는 세계화 과정을 해체하는 것이 불평등을 바로잡는 데 도움이 된다고 보는 좌파 포퓰리즘 정치인과 지도자들도 꼬집었다.

무역장벽을 높이는 것이 국내 산업을 수입품과의 경쟁으로부터 어느 정도 보호해주겠지만 이를 통한 임금 상승보다는 수출 기회 축소와 제조업체의 자재 수입 비용 상승이라는 피해가 더 크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