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8.10.18(목) 18:29
닫기
남도음식 산업화…세계시장 진출 방안 논의

전남도, 남도음식문화큰잔치 음식문화 포럼

2018년 10월 12일(금) 11:17
[전남매일=무안] 최진화 기자=전라남도는 12일 강진아트홀에서 남도음식의 산업화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찾기 위한 남도음식문화포럼을 개최했다.

제25회 남도음식문화큰잔치 부대행사로 열린 이번 포럼은 (재)남도음식문화큰잔치가 주최하고, 동신대학교 주관으로 열렸다. ‘남도음식 개발과 관리 방안, 남도음식 상품화 및 마케팅’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음식분야 교수 등 학계 전문가, 도 및 시군 공무원, 도민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동식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인사말에서 “남도음식이 세계적 입맛을 사로잡는 음식으로 거듭나도록 새로운 메뉴와 레시피를 개발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세계 시장의 문을 두드리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럼 발제자로 나선 최용석 서원대학교 교수는 “남도 지방만의 특산재료로 남도 사람들만의 고유 생활양식에 따른 조리법, 차별적 기술로 남도음식의 메뉴를 개발하고 사회 환경적 변화에 걸맞은 남도 음식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희기 남부대학교 교수는 “남도에서 생산된 식자재로 남도음식의 브랜드 및 캐릭터를 개발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상품화와 적극적인 마케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종합 패널 토론에서는 이성각 동신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병원 목포대학교 교수, 김희승 동신대학교 교수, 이태균 경주대학교 교수 등 음식·마케팅 관련 전문가들이 주제발표 후 학계, 민간단체, 도민 등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전라남도는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남도음식산업이 성장하도록 다양한 방안을 찾고 건전한 음식문화가 확산되도록 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전남 관광객 5,000만 유치와 남도음식 특화를 위해 2016년부터 2019년까지 100억 원을 들여 지역 특성에 맞는 음식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 남도음식거리 조성사업 18개소를 추진하고 있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