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6(일) 18:43
닫기
전남 무소속 단체장 무더기 민주당 복당 신청

“지역발전 위한 선택” VS “표심 왜곡” 엇갈려
선거 6개월 만 행보·중앙당 차원 영입 등 논란

2019년 01월 10일(목) 19:09
더불어민주당
[전남매일=무안]정근산 기자=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무소속으로 당선된 전남지역 기초단체장들이 대거 더불어민주당 복당을 신청, 귀추가 주목된다.

이들의 복당 신청은 민주당 중앙당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져 여러 해석을 낳고 있고, 불과 6개월 전 무소속 단체장을 선택한 지역민들의 ‘표심’을 왜곡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민주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지난 9일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의 입당·복당에 대한 심사를 유보했다”며 “여수시장·광양시장·장흥군수·신안군수 등에 대한 복당 여부와 함께 13일 당사에서 재논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두 국회의원의 입·복당 과정에서 무소속 전남 기초단체장 4명이 복당을 신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것으로, 이들의 거취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전남은 22개 기초단체장 중 민주당이 14곳, 민주평화당 3곳, 무소속이 5곳을 차지했다.

무소속 단체장 중 유두석 장성군수를 제외한 4명이 모두 민주당행을 택한 셈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지방선거 직전 민주당 경선을 포기하고 무소속으로 선회해 당선됐고, 정현복 광양시장은 무소속 재선 출신이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민주평화당이 무공천하는 등 측면 지원 끝에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민주당의 전략공천에 반발, 무소속으로 출마해 민주당 후보와 무소속 현직 군수를 누르고 당선됐었다.

이들 무소속 4인방의 민주당행을 두고 지역정치권과 지역민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예산 확보 등 지역발전을 위해 힘 있는 여당을 선택한 행보라는 시선과 무소속 후보를 선택한 지역민들의 표심과 배치되는 정치 행위라는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또 4명이 일괄 중앙당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민주당의 사전 설득작업 등 여러 말들이 나오고 있다.

복당을 신청한 한 단체장은 “중앙당으로부터 방침이 정해졌다는 입장을 전달받고 한달 전 쯤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선거가 끝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고심했으나, 지역발전을 위해서는 이번 기회에 여당으로 들어가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역정가에서는 “민주당이 호남민심이 예전 같지 않자 반등의 방편으로 무소속 영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며 “무소속 단체장들을 싹쓸이 해 가려는 것이 올바른 정치행태는 아니며, 단체장들도 민주당 광풍 속에 본인들을 선택한 지역민들의 민심을 제대로 읽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