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전남대병원, AI의료기기업체 뷰노와 MOU

지난 23일 전남대병원 3동 회의실서 협약식
임상빅데이터 분석 통해 알고리즘 개발키로

2019년 01월 28일(월) 19:01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은 최근 병원 3동 회의실에서 AI 기반 의료기기 개발 기업인 뷰노(대표 이예하)와 MOU를 맺었다.

이번 협약은 전남대병원에 축적된 의료빅데이터를 분석해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알고리즘 및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해 체결됐다. 이 자리에는 이삼용 병원장과 이예하 대표, 김병채 전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장 등 양 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임상 빅데이터 구축과 활용 ▲임상빅데이터 기반 분석 알고리즘 개발 및 실증 ▲진단·정량화 보조소프트웨어 개발 ▲양 기관의 보유시설·인적자원·협력 네트워크 공동 활용 등을 적극 협력키로 했다.

전남대병원은 본원을 비롯해 화순전남대병원·빛고을전남대병원·전남대학교어린이병원·전남대치과병원 등 전국 최대규모의 다병원 체제를 구축하고 있어 의료빅데이터 구축에 유리한 여건을 갖추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대병원은 현재 의료질 향상 및 빅데이터 기반 구축을 위한 차세대 통합병원정보시스템을 추진 중이며, AI기반 의료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이삼용 병원장은 “AI 의료기기 개발을 선도해 가는 뷰노와 협업하게 돼 기쁘다” 면서 “이번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의 가치가 발견되고, 나아가 지역민의 의료 질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뷰노 이예하 대표는 “전남대학교병원과의 협업은 지역기반 코호트 스터디를 통해 의료AI가 진일보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뷰노는 의료데이터를 분석하고 의료현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알고리즘 및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의료 AI기업으로써, 국내 최초로 AI 의료기기 허가를 받기도 했다.
/이나라 기자         이나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