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해경, 응급환자 잇달아 이송
2019년 02월 03일(일) 16:38
설 명절을 앞두고 전남 여수 해상에서 응급환자가 잇따라 발생했지만 여수해경이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다.

3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7시50분께 여수시 삼산면 하백도 남쪽 8.7㎞ 앞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139t급 선박에서 베트남 국적의 선원 A씨(35)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투망을 하던 중 그물에 달린 납추에 얼굴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선박의 선장은 곧바로 사고 사실을 신고했으며 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해 환자를 태운 뒤 원격응급의료시스템을 이용, A씨를 치료했다.

A씨는 육지에 도착해 대기 중이던 구급차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일 오후 1시30분께 여수 금오도에서는 B(82)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B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비함정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설 연휴 기간 귀성(경)객 수송 여객선 항로에 12척의 경비함정과 구조정을 전진 배치해 각종 해양사고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재영 기자         곽재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