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농림어업 취업자 수 42년만에 늘었다

지난해 6만2천명 증가…농림어업 일자리 전망
베이비부머 은퇴후 귀농·귀촌…워라밸 영향도
일자리 생태계 조성 지자체 간 지원체계 구축

2019년 02월 06일(수) 15:49
[전남매일=광주] 박선옥 기자 = 농림어업 취업자 수가 42년만에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이 펴낸 ‘2019년 10대 농정이슈’ 자료에 따르면 2017년 3분기 이후 부터 농림어업 취업자 수가 증가세로 전환됐다

1970년대 중반 이후 농림어업 취업자 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해 1976년 551만 4,000명에서 2017년 127만 9,000명으로 연평균 3.6% 감소했으나 2017년 3분기 이후부터 증가세로 전환됐으며 지난해 134만명으로 전년 대비 6만2,000명 증가했다.

농림어업 취업자는 30대 이하와 60대 이상, 상용근로자, 농업자영자, 무급가족종사자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회·경제·문화·정책 등 복합적 요인으로 농림어업 취업자 수 증가세는 상당 기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증가 원인을 분석한 결과 도시나 비농업 부문 고용사정의 악화가 농림어업 취업자 수 증가에 영향을 줬으며 베이비부머들의 은퇴 이후 전원생활을 목적으로 한 귀농·귀촌과 사회 전반적 워라밸을 지향하는 흐름등이 영향을 끼친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농업법인 육성 정책과 고용 활성화 정책,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등 농업 일자리 관련 정책 효과가 일정 부분 증가에 영향을 줬다.

농업법인 육성 정책뿐 아니라 농업법인 중심 고용 활성화 정책의 활발한 추진으로 농업법인 종사자 수도 증가했으며 지난해 청년 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의 선정 경쟁률이 3.23대 1을 차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또 농업부문 일자리 유발효과는 타 산업 대비 높은 편으로 향후 식품수요 증가 등에 따라 일자리 창출 잠재력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농림어업 일자리가 지속된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농촌 활성화와 주민 삶의 질 제고, 청년 일자리 사업 추진이 시급하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중앙정부와 지자체는 농업·농촌 일자리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원체계를 구축해 정부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광역자치단체는 일자리 지원단체 통합 및 거버넌스 활성화에 주력, 기초자치단체는 지역활동인력 채용과 운영에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