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2.20(수) 19:13
닫기
‘5·18 망언’ 들끓는 광주…내일 상경 투쟁

5월 단체, 김진태 등 제명·지만원 구속 수사
지역사회 “5·18 폄훼 공청회 망동 사죄해야”

2019년 02월 11일(월) 18:34
5·18 기념재단과 5월 3단체를 비롯한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1일 오후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주의와 국민을 우롱하는 자유한국당 5·18 망언 국회의원 제명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태규 기자
5월 단체들과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자유한국당 5·18 공청회’에서 나온 왜곡·폄하 등 망언을 규탄하기 위해 오는 13일 대규모 상경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이들은 이번 투쟁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망언을 일삼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과 자유한국당의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하고, 지만원씨에 대해서도 법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광주시의회와 전남도의회를 비롯한 각급 단체들과 지역 시·도민들이 한국당 의원들의 망발에 대해 한목소리로 ‘사죄하라’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파장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1일 5·18기념재단과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시민사회단체 등은 이날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대책 회의를 통해 결정한 향후 대응방향을 밝혔다.

우선 이들 단체는 오는 13일 국회 자유한국당을 항의 방문하고, 5·18공청회에서 망언을 일삼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과 공식적인 사과를 촉구하기로 했다.

또 여야 대표 또는 원내대표와의 면담을 통해 김 의원 등 3명에 대한 징계와 역사왜곡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처벌을 강화한 특별법 제정을 요구할 계획이다.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지만원씨에 대해 구속 수사 등 강력한 처벌을 정부에 요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씨와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고소와 고발 등 법적인 대응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광주·전남 각계각층의 비판 성명도 잇따랐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지시사항을 전달하던 중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공청회에서 나온 5·18 모독발언을 망언·망동으로 규정하고 강도 높게 규탄했다.

장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지난 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주도한 5·18 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5·18에 북한군이 개입했다. 북한 특수부대가 와서 폭동을 일으켰다는 식의 망언을 쏟아냈다”며 “허무맹랑하고 터무니없으며 근거없는 날조된 이야기”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동구의회와 북구의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사실을 날조하는 지만원과 일부 의원들이 지난 8일 망언을 했다”면서 “이들은 광주시민과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청회를 방치한 자유한국당은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성해야 할 것”이라며 “5·18 진상을 규명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데 정치권과 국회가 앞장서라”고 요구했다.

전남도의회도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5·18 민주화운동을 훼손한 구태 정치인을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며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

도의회는 “5·18민주화운동은 역사적 진실이 밝혀졌고, 그 숭고한 정신을 온 국민이 가슴으로 기억하며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민중항쟁”이라며 “국회의원이 우리의 역사를 제대로 기록하지는 못할망정 지만원을 앞세워 5·18을 폭동으로 매도하는 행위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오염시키는 몰지각한 행위”라고 질타했다.

광주시의회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당 일부 의원이 지금도 고통받는 5·18 피해자와 광주시민을 심각하게 모독했다”며 “한국당 항의방문 등을 시작으로 광주시민과 함께 실천적인 정치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 5·18민중항쟁구속자회 등 일부 단체는 11일 국회를 찾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항의 방문하고, 공청회를 주최한 의원들에 대한 제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제명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국회 정문 주변에서 천막 단식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