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영암 청년근속장려금 지원 확대

내달 6일까지 접수…1인당 최대 2천만 지원

2019년 02월 20일(수) 17:47
영암군은 관내 중소기업의 정규직 일자리 취업을 촉진하고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한 '2019년 전남 청년 근속장려금 지원사업'을 확대 추진하고 이에 참여할 지역 기업의 신청서를 다음달 6일까지 접수받는다.

전남 청년 근속장려금 지원사업은 청년 취업자와 지역 기업 양쪽에게 근속 장려금을 지원해 청년 취업자의 장기근속을 유도하고 지역사회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하는 청년고용촉진 사업이다.

기업이 장려금을 신청하면 참여기업과 청년에게 1년차에 취업장려금으로 청년 300만원, 기업 200만원이 3개월간 나눠 지급, 2년차에는 고용유지금으로 청년 300만원, 기업 150만원, 3년차에는 근속장려금으로 청년 400만원, 기업 150만원이 매분기 나눠 지급되고 올해부터는 4년차 지원금이 신설돼 장기근속금으로 청년에게 500만원이 지급돼 청년 취업자 1명당 당초 1,2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 지원된다.

참여대상기업의 경우 영암군내 소재하고 1~4년차 청년 근로자가 근속하고 있는 5인이상 300인 미만의 기업이 대상이며 청년 취업자는 신청일 현재 전남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로 현재 대학 재학생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임문석 투자경제과장은 "근속장려금 지원사업은 기업에게는 인건비 부담을 줄이고 인력난 해소에 기여하며 청년에게는 안정적인 직장과 임금을 보장해주는 제도로 많은 기업들이 참여해 혜택을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