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7(월) 19:15
닫기
‘1회 충전 386㎞’ 쏘울 부스터 EV 출시
2019년 03월 05일(화) 18:16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기아자동차가 한번 충전에 386㎞ 운행이 가능한 쏘울 부스터 EV를 5일부터 공식 출시?판매한다.

1회 충전 주행거리 386㎞는 기아차 전기차 모델 중 최장 운행거리에 해당된다. 세제혜택을 반영한 판매가격은 프레스티지 및 노블레스 트림으로 나눠 각각 4,630만원·4,830만원이다.

프레스티지 트림은 풀l LED 헤드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정차 및 재출발 기능 등 첨단 사양이 적용됐다.

노블레스 트림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10.25인치 HD급 와이드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 후석 열선시트 등 프리미엄 사양이 기본으로 들어간다.

쏘울 부스터 EV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1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총 3600여대가 예약됐다. 트림별로는 프레스티지와 노블레스 계약 비율이 각각 39%, 61%다.
/송수영 기자         송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