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2(월) 17:56
닫기
전남매일 기자수첩-스마트공장 구축 세심한 정책 함께 동반돼야

경제부 길용현 기자

2019년 03월 10일(일) 17:28
경제부 길용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의‘2020년 스마트 공장 구축 사업’ 참가 희망 접수가 시작됐다.

4차산업혁명시대에 발맞춘 스마트공장 구축은 침체에 빠진 중소기업에 활력을 불어넣음은 물론 수만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까지 거둘수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에 스마트공장 구축은 친 노동정책, 최저임금 상승, 내수침체 등의 영향으로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지역중소기업에 한줄기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을 지원 받은 지역 중소기업 상당수는 생산성 증가, 매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축업체를 위한 삼성전자의 후속연계사업도 탄탄해 대기업 제조 노하우 전수, 판로개척을 위한 스마트비즈엑스포 참가, 특허개방 지원을 통한 R&D활성화 등도 함께 이뤄진다.

이 같은 장점에 지난해 중기중앙회의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에는 전국 2,000개 업체가 사업참여 의향서를 접수했고, 이중 광주·전남지역에서는 110여개 업체가 희망의사를 나타냈었다. 이는 스마트공장 구축에 대한 중소기업들의 관심을 방증하는 숫자로 올해 또한 많은 중소기업들이 사업 희망서를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나머지 구축비용 마련 엄두도 못내는 영세 업체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다.

이같은 현실을 반영하듯 지난해 말 기준 전국 7,500여개의 스마트 공장이 구축중이지만 광주지역은 현재 403개로 5.4%의 낮은 보급률을 보이고 있다. 또 스마트공장 공급 업체가 대부분 수도권에 몰려있어 지역중소기업은 설치 후 사후관리에 애를 먹고 있다.

스마트 시스템에 데이터를 입력하는 업무 등 새로운 일이 생기지만 중소기업의 실제 근로자들은 외국인 노동자인 경우가 많아 시스템을 배울때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점도 문제다.

스마트화를 시작하기 전부터 업체들이 부담을 느끼고, 시작한 이후에도 업무 과중 등 난관에 부딪힌다면 지원 정책은 유명무실 할 수 밖에 없다.

스마트공장 구축이 중소기업들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방안이라면 지금이라도 공급기업 육성·발굴, 전문가 인력양성, 지원금액 확대 등 현실에 맞는 세심한 정책 추진도 함께 동반돼야 할 것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