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2(월) 17:56
닫기
경찰·소방 공무원 공상자 등록 는다

광주·전남 3년간 경찰관 530명·소방관 126명 부상
“생명 담보 현장활동…실효성 있는 안전대책 필요”

2019년 03월 11일(월) 12:59
광주와 전남에서 근무하는 경찰·소방 공무원들 중 매년 수백명씩 다쳐 공상자로 등록되고 있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들은 직업특성상 부상 위험성이 높은 직무를 수행하고 있지만, 이들에 대한 처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부상 등을 입더라도 제대로 휴식조차 취할 수 없는 상황이다.

10일 광주·전남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발생한 광주와 전남지역 경찰공무원 공상자는 530명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광주 255명(2016년 107명, 2017년 85명, 2018년 63명), 전남은 275명(2016년 102명, 2017년 69명, 2018년 104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전남에서는 2016년 1명, 2018년 1명 등 2명이 업무 중 부상을 입어 퇴직했다.

광주·전남 소방공무원들도 매년 수십명이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광주·전남 소방안전본부에 집계된 지난 3년간 공상자 수는 총 126명이다. 지역별로는 광주가 29명(2016년 11명, 2017년 7명, 2018년 11명)이며, 전남은 97명(2016년 23명, 2017년 28명, 2018년 28명)이 발생했으며, 이 중 2017년 3명, 2018년 1명이 휴직을 신청했다.

공상이란 공무 중에 부상을 당하는 것으로, 공상자는 공무원관리공단 승인을 받으면 일정한 치료비 지원과 함께 일정기간 동안 업무에서 배제된다.

일선 소방·경찰관들이 공상을 입어 1~2주 기간 내에 업무에 복귀하지 못할 경우 다른 부서에서 지원을 받아 업무를 대신 처리할 수 있다.

하지만 한 달 이상의 장기입원이 필요하거나 공상을 이유로 퇴직을 하게 돼 업무공백이 발생하게 되면 남은 공직자들이 해당 업무를 떠맡게 된다. 일정기간이 지난 이후 인사이동 기간이 돼야 정식으로 빈자리가 메워진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런 문제는 지난해 10월 국감에서도 지적됐던 사안이다.

지난해 10월 22일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서 소병훈 의원(민주당)은 “화재나 교통사고 등 현장에 있어 위험에 노출돼 있는데 보호장비 강화, 활동 매뉴얼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현장 공무원들의 정신건강 상담치료가 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일선 경찰서 한 관계자는 “공상자들 중 대다수는 현장에서 일어나는 경우가 많은데 현장에 출동하면 그 상황에 몰두하기 때문에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고에 덜 주의하기 마련이다”면서 “보호장구를 모두 착용하고는 있지만 현장에서 갑자기 발생하는 주취폭력 또는 음주운전 등으로 인해 부상을 입는 경우가 많다. 경찰과 소방관 등 현장에서 생명을 담보로 활동하는 공무원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안전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