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7(월) 19:15
닫기
미세먼지에 흔들리는 서민경제

경제부 송수영 기자

2019년 03월 11일(월) 16:51
지난 1일부터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영세 소상공인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한국의 겨울과 이른 봄 날씨를 설명하는 ‘삼한사온(3일 춥고, 4일 온난)’이라는 단어가 ‘삼한사미(3일 춥고, 4일은 미세먼지)’로 바뀐 것은 옛말이고, 이제 하루 춥고 닷새 정도는 미세먼지 때문에 고통받는다는 ‘일한오미’가 유행이다.

거리에서는 마스크를 쓰는 것을 넘어 방독면을 쓰는 시민들을 종종 볼 수 있다. 미세먼지 공포에 시민들은 외출마저 꺼리고 외부에서 장사 하는 영세 소상공인들은 매출감소 직격탄을 맞았다.

실제로 자본시장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세먼지(PM10) 수치가 80㎍/㎥를 초과하는 ‘나쁨’ 상태를 나타내는 날이 하루씩 증가할 때마다 대형·소매부문 판매가 0.1%씩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발생 빈도가 크지 않으면 소비를 미루는 경향을 보이지만 빈도가 높아질수록 아예 소비를 포기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물론 자본시장연구원의 연구는 대형·소매점 소비를 대상으로 했지만, 영세 소상공인들도 같은 결과가 나타날 거라고 예상 할 수 있다.

노점과 좌판에서 분식 등을 파는 영세 상인들은 일제히 입을 모아 매출이 반 토막 났다고 하소연한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내놓은 미세먼지 대책은 느긋하기만 하다. 중국과 공동으로 인공강우를 실시하고, 30년 이상 노후된 석탄 화력발전소 폐쇄 방안 등을 검토한다고 한다. 모두 시일이 얼마나 걸릴지 알 수 없는 대책들이다.

미세먼지는 어느새 국가 재난이 됐다. 국민의 생존권과 직결된 것을 넘어 내수경제를 움직인다. 영세 소상공인들의 매출감소는 소비위축을 낳는다. 움츠러든 소비는 내수 부진이 되어 서민경제를 위협한다.

이제는 미세먼지를 통한 대기오염이 환경에 미치는 직접적 피해뿐만 아니라 소비 침체 등 간접적 피해 규모도 연구해야 할 때다.

정부는 위태로운 서민경제가 미세먼지로 신음하는 일은 없도록 영세 소상공인들을 위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