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농촌 노인 절반 이상 문해교육 필요

KREI ‘농촌 노인의 문해력 제고 방안’ 연구
농촌 특성 맞는 문해 교재·교사 육성 지원 필요

2019년 03월 17일(일) 15:11
[전남매일=나주]박선옥 기자=농촌 노인의 절반 이상이 일상생활을 영위하는 데 필요한 문자해득 능력 등을 일컫는 문해 교육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의 ‘농촌 노인의 문해력 제고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농촌 노인 중 문해교육이 필요한 노인은 약 58%로 100만여 명(기초문해교육 40만 명) 정도이고 이는 농촌 마을당 29명, 읍·면당 754명(기초문해교육 282명) 수준이다.

농촌 지역 중에서도 읍보다 면지역이, 성별로는 여성 노인에게서 수요가 많았다.

또한 문해력 저하로 인해 농촌 노인 중 3분의 1 정도가 관공서, 은행, 우체국 등의 서류 작성과 이해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처방전 이해나 공공 서비스 적시 이용 등에도 어려움이 있어 삶의 질 관련 서비스 전달의 효과성이 더욱 저하되고 있다.

실제로 문해는 농촌 노인의 사회 참여, 사회 공공서비스 이용 확률을 높였고 건강과 삶의 질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

문해가 가능한 노인은 비문해 노인보다 정치 참여에 관심을 가질 확률이 1.9배 높고 농업·농촌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확률이 2.8배 높았으며 삶의 질에 만족할 확률이 5배 가까이 높았다.

이에 반해 농촌 노인 비문해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은 매우 부족해 국가 정책에 있어서도 농촌 문해와 관련한 정부의 비전이나 목표는 부족한 상태이다.

교육 당국이 성인문해교육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자체 자체 역량에 의존하고 있고 농촌에 특화된 사업은 ‘1면 1문해학교’의 시범 사업 하나 정도로 교육당국과 농정당국의 협력은 전무하다.

마상진 연구위원은 “농촌 노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문해교육이 절실하다”며 “교육 인정 문해 교육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농업·농촌 특성에 맞는 문해 교재와 문해 교사 육성·조직화를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개인의 기본권 보장 차원에서 국가 책임하에 문해교육을 통해 농촌 노인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          박선옥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