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7(월) 19:15
닫기
광주·전남 예금은행 ‘가계대출’ 급증
2019년 03월 17일(일) 16:05
[전남매일=광주]김영민 기자=지난해 광주·전남지역 예금은행의 가계대출은 급증한 반면 새마을금고, 신협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택시장 활기로 예금은행 가계대출 가운데 절반 가량은 주택담보대출이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17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가 내놓은 ‘2018년 중 광주·전남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총 여신은 전년의 증가세가 유지(5조3,523억원→5조9,396억원)됐다.

예금은행 여신은 전년 1조6,345억원에서 3조6,555억원으로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기업대출(5,643억원→1조2,463억원)은 중소기업대출을 중심으로 증가 규모가 확대됐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크게 확대(1조1,607억원→2조7,051억원)됐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은 1조8,253억원으로 48%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남구와 광산구의 일부 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이 크게 오르는 등 주택시장이 활기를 띈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은행그룹별로 보면 일반은행(1조 948억원 → 2조 4,387억원) 및 특수은행(5,397억원 → 1조 2,168억원) 모두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여신은 전년3조7,179억원에서 2조2,842억원으로 증가 규모가 크게 축소됐다.

상호금융(2조 2,450억원 →1조 5,246억원), 새마을금고(9,037억원 →486억원), 신용협동조합(7270억원 →4,630억원) 모두 주택담보대출이 감소하면서 증가폭이 축소됐다.

대출종류별로는 기업대출(1조 7,574억원 →1조 8,987억원)은 전년의 증가세를 유지했으나, 가계대출(1조 8,398억원 →5,229억원)은 주택담보대출이 감소로 전환되면서 증가폭이 크게 축소됐다.

한편 2018년중 광주·전남지역 금융기관의 수신은 전년에 비해 증가규모가 확대(5조 561억원 →6조 554억원)됐다.

예금은행(1조 5,094억원 →1조 1,212억원)은 시장성수신이 감소하면서 증가 규모가 소폭 축소된 반면, 비은행예금취급기관(3조 5,467억원 →4조 9,342억원)은 자산운용사, 신탁회사 등을 중심으로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김영민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