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평화 위해서는 경제교류 협력 필요”

정세현 전 장관, 민주당 광주아카데미 특강

2019년 04월 02일(화) 18:46
정 전 장관은 최근 광주 서구 치평동 5·18교육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진행하는 아카데미 첫 강사로 나서 ‘한반도 평화의 길, 그 과제와 전망’을 주제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현재와 미래를 얘기했다.
[전남매일=광주]황애란 기자=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은 북한에 나라를 갖다 바친다는 보수여당 발언에 대해 “오는 11일 최고인민회의를 앞둔 북한에게 보내는 중요한 메시지임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정 전 장관은 최근 광주 서구 치평동 5·18교육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진행하는 아카데미 첫 강사로 나서 ‘한반도 평화의 길, 그 과제와 전망’을 주제로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현재와 미래를 얘기했다.

정 전 장관은 “대북적대 상황을 반복적으로 만드는 세력이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기득권이 무너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자들의 시대착오적 모습이다”며 “남북관계가 진전되면 대북적대를 전제로 기득권을 누려온 세력이 5·18과 같이 북한을 핑계로 거짓말을 하고 나쁜 짓을 저지르기 힘들어 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평화는 원래 화평(和平)이다. 벼화(禾)에 입구(口)가 더해진 것으로 두 말을 묶어서 풀어내면 쌀을 나눠먹는 것이다”며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다양한 분야의 교류 협력이 필요하며 특히 경제교류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아카데미를 주최한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송갑석 위원장은 “평화와 통일을 향한 걸음을 광주시민과 함께할 수 있음을 진심으로 기대한다”면서 “남북평화와 통일시대를 대비해 시민적 열망을 모으고 그 힘을 바탕으로 정치적, 입법적 뒷받침을 하는 것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다짐을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은 시민 정치학교 ‘더민주 광주아카데미’를 통해 시민과 소통에 나서고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장관을 시작으로 박용진 의원, 김성환 의원, 한홍구 교수, 승효상 건축가를 연이어 초청해 4월 한 달 매주 월요일 저녁 강연회를 개최한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