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노사상생도시에 맞는 산단 노동자 복지정책 필요”

박미정 시의원, 쉼터조성·아침식사 제공 등 제안

2019년 04월 17일(수) 19:00
박미정 시의원
노사상생도시 광주를 구현하기 위한 광주지역 산단 노동자를 위한 복지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장인 박미정 의원(동구2)은 17일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노사상생도시 광주를 구현하기 위해 산단 중소기업 노동자의 삶의 질 개선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남산단 경우 전체 노동자 중 90%에 달하는 2만여 명이 100인 이하 사업장에서 일하고 있다. 광주지역 12개 산단 약 7만명의 노동자 가운데 2만6,000여명이 50인 미만의 영세·중소기업의 열악한 근무환경에 놓여 있다.

박 의원은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산단 내 영세·중소기업 노동자들을 위한 거점별 쉼터 조성, 밥 굶는 노동자들의 아침식사를 위한 공공형 조식 공급 방안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는 지난해 택배와 대리운전, 보험설계사 같은 이동 노동자를 위한 ‘달빛쉼터’를 상무지구와 상무역, 금남로4가역에 설치했으며, 추가 설치를 검토 중이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