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6(일) 18:43
닫기
총체적 난국에 운마저 외면 KIA 9년 만에 8연패
2019년 04월 24일(수) 22:08
24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에서 1회말 만루 상황에서 KIA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선발투수 터너(왼쪽에서 두번째)에게 통역을 통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9년 만에 8연패를 당했다.

KIA는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LG에 3-10으로 완패했다.

지난 16일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3연전 첫 경기부터 KIA는 8경기를 내리 졌다.

KIA가 8연패 이상 늪에 빠진 건 2010년 6월 18일 문학 SK 와이번스전부터 같은 해 7월 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까지 16연패를 당한 이래 9년 만이다.

마운드의 총체적 난국을 겪는 KIA는 외국인 투수 터너에게 연패 탈출을 기대했지만, 1회부터 삐걱거렸다.

1회 말 LG 톱타자 이천웅의 타구는 내야 잔디와 흙 경계 지점에서 굴절됐다.

KIA 2루수 박찬호가 쉽게 잡을 수 있던 타구는 방향을 바꿔 외야로 흘렀다. 타구는 안타로 기록됐다.

곧이어 실책이 나와 터너의 어깨를 더욱 무겁게 했다.

오지환의 타구를 잡은 KIA 1루수 김주찬이 2루에 들어간 유격수 김선빈에게 송구했지만, 정확하지 못해 타자와 주자 모두 살았다.

LG는 김현수의 볼넷으로 이어간 무사 만루에서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고 유강남의 2루 땅볼로 한 점을 더 보탰다.

LG는 2회에도 투아웃 후 정주현, 이천웅의 단타, 오지환의 우월 2루타, 김현수의 좌전 안타 등 4연속 안타로 4점을 얻어 6-0으로 달아났다.

오지환은 4회 우중간 3루타로 출루한 뒤 김현수의 내야 땅볼 때 홈을 밟아 개인 통산 600번째 득점을 올렸다.

6회 우중간 안타를 치고 교체된 오지환은 홈런 빠진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했다.

KIA는 0-6으로 끌려가던 3회 무사 1, 2루 추격 기회를 잡았지만, 이창진이 삼진으로 돌아선 데 이어 류승현의 타구가 유격수 정면으로 향한 병살타가 된 바람에 한 점도 얻지 못했다.

LG는 7-0인 5회에도 KIA 김주찬의 송구 실책을 틈타 김용의의 2타점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터너는 4⅓이닝 동안 빗맞은 안타 등으로 10개를 맞고 9실점(6자책점) 해 6번째 등판에서도 첫 승리를 올리지 못하고 3패째를 안았다.

LG 선발 차우찬은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곁들이며 KIA 타선을 1점으로 막고 시즌 4승째를 수확했다.

규정 이닝을 채운 차우찬은 팀 동료 타일러 윌슨(0.66)에 이어 평균자책점 2위(0.87)로 올라섰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