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7(월) 19:15
닫기
양현종마저…KIA 연속 8실점 이상 ‘9연패’

4⅓이닝 8실점…키움에 4-8 완패

2019년 04월 26일(금) 22:54
2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에서 5회말 KIA타이거즈 양현종(왼쪽)이 한승택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9경기 내리 8점 이상을 내주고 졌다.

KIA는 2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에 4-8로 패했다.

지난 16일 롯데 자이언츠에 9-10으로 무릎을 꿇은 이래 시작된 KIA의 연패는 9경기로 늘었다.

KIA는 2010년 6월 18일 문학 SK 와이번스전부터 같은 해 7월 8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까지 16연패를 당한 이래 9년 만에 최악의 연패 터널에 갇혔다.

KIA는 키움보다 6개 많은 안타 14개를 치고도 대량 득점으로 꿰지 못했다.

전날까지 키움에 6연승을 달리던 에이스 양현종이 필승 카드로 마운드에 올랐지만, 키움의 불방망이를 견뎌내지 못했다.

양현종은 4⅓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고 8실점(7자책점)하고 시즌 5패째를 안았다.

양현종은 1회 톱타자 이정후에게 좌전 안타, 제리 샌즈에게 볼넷을 내준 뒤 박병호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고 1점을 줬다.

타선이 2-1로 전세를 뒤집자마자 양현종은 2회 말 또 2실점 했다.

임병욱에게 우선상 2루타, 이지영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1, 3루에 몰린 뒤 허정협과 김하성에게 거푸 희생플라이로 2점을 줬다.

양현종은 2-3이던 5회 완전히 무너졌다.

볼넷 2개와 2루타를 거푸 허용해 무사 만루를 자초한 뒤 서건창에게 1타점 희생플라이를 내줬다.

임병욱을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 또 1사 만루 고비와 마주한 양현종은 이지영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싹쓸이 3루타를 맞고 백기를 던졌다.

고영창이 배턴을 물려받았지만, 2사 후 2루수 안치홍의 실책 때 이지영마저 홈을 밟아 양현종의 실점은 8점으로 늘었다.

이지영은 2회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 허정협의 희생플라이 때 2루로 과감하게 뛰어 추가점을 발판을 놓았다.

이어 김하성의 짧은 희생플라이 때에도 3루에서 리터치로 득점하는 등 2안타를 치고 3타점과 2득점을 수확해 양현종을 무너뜨리는 데 앞장섰다.

키움 좌완 선발 투수 이승호는 6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맞았지만, 응집력을 상실한 KIA 타선을 2점으로 막고 시즌 2승째를 거뒀다.

8-4로 앞선 9회 초 2사 1, 3루에 구원 등판한 키움 마무리 조상우는 공 1개 만으로 이창진을 1루수 파울 플라이로 요리하고 시즌 12세이브째를 수확했다.

‘공 1개 세이브’는 역대 42번째 진기록이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