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강진 고려청자' 건물지·청자조각 발굴

사당리 일원서 가마터 등 확인…10월 일반일 공개 예정

2019년 04월 28일(일) 17:09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 민족문화유산연구원과 강진군이 조사한 강진 고려청자요지(사적 제68호)에서 고려청자 생산을 총괄했던 대구소(大口所)의 치소(治所, 행정적인 사무를 맡는 관리 기관이 있는 곳)로 추정되는 건물지와 최고급 청자조각(편)이 다량 확인됐다.

28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고려청자 최전성기의 핵심장소로 평가되는 강진군 대구면 사당리 일대에서 가마 1기, 폐기장 3개소, 건물지 1기, 고려 시대 도로 등이 확인됐다.

초기청자부터 상감청자, 관사·간지명 청자 등 최고급 청자도 출토돼 사당리 일원이 우수한 품질의 청자를 제작했던 중심지임을 보여주고 있다.

건물지는 남쪽과 서쪽의 기단시설이 확인됐다. 이곳은 1964년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사한 건물지와 60m 정도 떨어져 있다.

문화재청은 이 일원을 중심으로 '동국여지승람' 등 문헌에만 존재한 대구소의 치소와 최고급 청자를 제작하던 공방지 등이 분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가마는 사당리 8호 가마로 추정하고 있으며, 연소실(불을 때는 곳), 요전부(가마작업장), 번조실(그릇을 두는 곳) 일부가 확인됐다.

폐기장 1호와 2호는 해무리굽완(초기 청자 표식유물로 주로 차를 마시는 용도의 완) 조각이 다수 확인돼 초기청자를 생산했던 곳으로 추정된다. 폐기장 2호 상층에 자리한 폐기장 3호는 초기와 말기청자가 동시 확인돼 장기간 폐기장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발굴되는 청자 조각 수량에 비해 갑발(匣鉢, 도자기를 구울 때 담는 큰 그릇)의 양이 적고, 치소로 보이는 고려시대 건물지 주변에 자리한 점을 고려하면 대구소 관할의 청자를 수집하고 관리하던 곳의 폐기장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한태선 기자         한태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