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임기영 퓨처스 2이닝 무실점

해즐베이커 2G 연속 홈런 멀티안타

2019년 04월 30일(화) 19:24
옆구리 부상으로 재활중이던 KIA 투수 임기영이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임기영은 지난달 30일 문경구장에서 열린 상무와의 퓨처스리그 경기 5회말 등판,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임기영은 5회말 이정훈을 투수땅볼로 잡아낸뒤 도태훈을 유격수 실책으로 출루시켰지만 박성한을 좌익수 뜬공, 이재율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돌려세웠다. 6회말에는 김재유와 조수행에 각각 안타를 허용했지만 2루 베이스 진루는 허용하지 않았다. 임기영은 마지막으로 홍현빈을 좌익수 파울플라이로 잡아낸뒤 이날 피칭을 마쳤다. 투구수는 30개였다.

외국인타자 해즐베이커는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중견수 2번타자로 나선 해즐베이커는 3타수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해즐베이커는 1회초 우측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트렸다. 지난 달 27일 함평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 이은 2경기 연속 홈런이다. 3회초는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5회초 다시 우전안타를 기록했다. 해즐베이커는 6회 좌익수 이상호와 교체됐다. 해즐베이커의 퓨처스리그 타율은 0.231이 됐다.

KIA 관계자는 “임기영이 재활후 첫 실전이었다. 경기감각을 찾는데 주력할 예정이다”고 말한뒤 “해즐베이커는 조금은 나아진 것 같은데 아직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