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7(월) 19:15
닫기
광주·전남 분만 건수·산부인과 감소 전국 최고

최도자 의원 “전남 분만율 6년만에 33% 줄어”

2019년 05월 02일(목) 18:17
최도자
최근 6년 동안 전남, 전북, 경북의 분만건수가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광주시는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이 무려 62.5%나 줄어 전국에서 가장 큰 감소 비율을 보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은 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최근 6년간 지역별 분만심사 현황에 따르면 각 지역에서 태어난 아이의 숫자는 전남 33.1%, 전북 33.6%, 경북 35.8%가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2013년 전국 분만 건수는 42만 7,888건이었으나 6년 만인 2018년에는 32만 7,120건으로 23.6% 감소했다.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의 숫자도 급격히 감소해 같은 기간 전국 706곳에서 569곳으로 19.4%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분만 건수가 가장 크게 감소한 곳은 경북으로 지난 2013년 1만7,015명에서 지난해 1만929명으로 감소율이 35.8%에 달했다.

전남은 1만 786명에서 7,219명으로 감소해 세종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광역도시 중 가장 적은 분만건수를 기록했다.

분만이 가능한 의료기관의 숫자가 가장 큰 비율로 감소한 곳은 광주로, 24곳중 15곳이 더 이상 분만을 받지 않아 감소율이 62.5%에 달했다. 이는 분만 가능한 의료기관수 감소 비율 전국 평균 19.4%에 비해 3배가 넘는 수치다.

최도자 의원은 “초저출산 시대에 농촌 지역의 분만 감소는 더 심각하다”고 강조하며 “권역별로 산모들의 대도시 원정출산이 계속되고 있는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분만시설의 숫자만을 늘리려는 현 지원정책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강병운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