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기무사, 세월호 유가족 ‘종북세력’ 몰아”

천정배 “헌정질서 파괴 범죄 엄정 처벌해야”

2019년 05월 07일(화) 19:09
천정배
민주평화당 천정배(광주 서을)의원은 7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초기 당시 정부에 대해 비판 여론을 ‘종북’, 세월호 유가족을 ‘종북세(세력)’로 각각 분류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천 의원이 이날 지난 2014년 4월 21일자 ‘진도 해상 여객선 침몰 관련 방첩 활동 계획’이라는 제목의 기무사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에 따르면 기무사는 “종북좌파들이 반정부 선동 및 국론분열 조장 등 체제 안정성을 저해할 가능성이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한 계획”이라며 문건 작성 배경을 설명했다.

활동 중점 항목으로는 ‘사망(실종)자 가족 대상 반정부 활동 조장 종북좌파 동정 확인’, ‘사이버상 북·종북좌파들의 여론 호도 행위 수집’ 등을 명시했다.

또 진도 및 경기 안산 지역과 사이버 활동에 각각 기무사 요원을 배치해 ‘사망(실종)자 가족 접근 반정부 활동 조장 불순세(세력의 준말인 듯) 차단’, ‘단원고 선·후배, 지역 주민들의 촛불시위 등 반체제 징후 포착’ 등을 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같은 해 5월 13일자 ‘안보단체, 세월호 관련 종북세 반정부 활동에 대비 긴요’ 문건에서는 ‘세월호 참사 시민 촛불 원탁회의’를 ‘종북세’로 지칭하며 ‘참여연대·민주노총 등은 희생자 가족 악용 정부 비판 선동’이라고 썼다.

천 의원은 “청와대와 기무사 등 권력의 핵심은 이미 세월호 참사 초기에 종북 프레임으로 대응해 가기로 결심했던 것이 아닌가 싶다”며 “군사정권에서도 생각하기 힘든 헌정질서 파괴 범죄로 반드시 엄정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강병운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