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5·18 진상 규명 쟁점과 과제 토론회

민주평화연구원, 국회 의원회관서 개최

2019년 05월 07일(화) 19:12
민주평화연구원은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의 쟁점과 과제’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덕재 5·18 민주화운동기록관 학예연구사가 ‘왜, 다시 5·18 진상규명인가’, 최용주 5·18 기념재단 연구위원이 ‘5·18 진상규명의 과제와 쟁점’, 김재윤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5·18 민주화운동 부인에 대한 형법적 대응 방안’, 유민지 민주언론시민연합 운영팀장이 ‘언론과 5·18 기억과 왜곡’이라는 주제를 각각 발표했다.

이덕재 학예연구사는 “1980년 5월 계엄군이 광주를 고립시키면서 냉전 이데올로기와 지역주의를 동원하여 광주의 진상을 체계적으로 왜곡하기 시작했다”주장했다.

그는 이어 “계엄군이 활용한 심리전은 항쟁 지도부와 일반 시민, 광주와 여타 지역의 주민을 분리시키려는 이중적인 것이었고, 이것은 광주와 전라도 지역을 폭도나 과격한 반체제적 성향을 지닌 지역으로 이미지화 했다”고 밝혔다.

천정배 민주평화연구원장은 “곧 있으면 5·18 광주항쟁 39주기, 내년이면 40주기를 맞이하지만 최근의 여러 상황들이 우리의 마음을 무겁게 한다”며“5·18 진상규명위원회를 속히 정상화 해 5·18의 최종적인 진상규명을 위한 단초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