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2(월) 17:56
닫기
양현종 빛바랜 호투…KIA 4연패

7이닝1실점에도 시즌 6패
타선 침묵 두산에 0-1 무릎

2019년 05월 08일(수) 21:41
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투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두산 베어스가 KIA 타이거즈를 이틀 연속 1점 차로 따돌리고 6연승을 질주했다.

두산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KIA를 1-0으로 눌렀다.

전날 9회 말 4-3 승리의 끝내기 안타를 터뜨린 허경민이 이날도 KIA를 울렸다.

두산 선발 이영하와 KIA 선발 양현종이 펼친 투수전이 경기 종반까지 팽팽하게 이어진 가운데 두산이 7회에 찬스를 잡았다.

1사 후 오재원이 볼넷을 고르자 이흥련이 좌전 안타로 뒤를 받쳤다.

대타 박세혁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바람에 주자들은 1, 2루에 그대로 묶였지만, 톱타자 허경민이 양현종을 무너뜨리는 좌전 적시타를 날려 오재원을 홈에 불러들였다.

4회 1사 2루, 6회 2사 1, 3루 실점 위기를 넘긴 양현종은 한창 타격 감각이 오른 허경민을 당해내지 못했다.

결국 7이닝 동안 삼진 8개를 솎아내며 두산 타선을 1점으로 막은 양현종은 타선 침묵 탓에 잘 던지고도 시즌 6패(1승)째를 안았다.

역대 투수 8번째로 달성한 탈삼진 1,400개(8일 현재 1,402개) 위업도 빛을 잃었다.

이영하는 KIA 타선을 8이닝 동안 산발 3안타로 틀어막고 시즌 5승째를 따냈다.

잠실구장에서 8연승과 함께 지난해 8월 16일 히어로즈와의 경기 이래 10연승의 신바람을 냈다.

4회 볼넷 2개와 안타를 허용해 1사 만루에 몰렸지만, 김주찬을 3루수 병살타로 잡아내 한숨을 돌렸다.

이영하는 9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완봉승에 도전했지만, 이명기에게 볼넷을 준 뒤 마운드를 이형범에게 넘겼다. 이미 114개나 던진 뒤였다.

이형범은 땅볼 2개로 아웃 카운트를 늘린 뒤 최형우를 볼넷으로 내보내 2사 1, 3루에서 마무리 함덕주에게 배턴을 넘겼다.

함덕주는 김주찬을 유격수 직선타로 요리하고 시즌 12세이브째를 챙겼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