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7(월) 19:15
닫기
“5월 국회 열자”vs“야당을 국정파트너로”

이인영, 나경원 원내대표와 첫 만남 ‘화기애애’
취임 이후 김관영·장병완·윤소하 대표 예방도

2019년 05월 09일(목) 18:49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9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을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신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상견례를 했다.

이번 회동은 지난달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을 빚은 이후 민주당과 한국당 원내대표가 처음 대화를 시도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크게 주목을 받았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취임 인사차 나 원내대표의 국회 사무실을 찾았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경청의 협치부터 시작하고 그런 과정에서 (대치) 정국을 푸는 지혜를 주시면 심사숙고하고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해서 노력하면 좋겠다”며 “산불이나 지진 등 우리가 정성을 쏟아야 할 일들이 있는 만큼 경청을 하겠다.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서 국회 본연의 일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어떤 말씀이든 주시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며 “‘말 잘 듣는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했는데 설마 청와대 말을 잘 듣겠다는 것은 아니겠지’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뼈 있는 말’을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의 말씀을 잘 들으면 같이 할 수 있는 면적과 폭이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생각하는 부분이 확대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공조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에 대해선 “결국 어떤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패스트트랙 제도가 어떤 것을 위한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당 원내대표 사이에 덕담이 오가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세 분 가운데 가장 가깝다고 느껴지는 분”이라고 말했고,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굉장히 합리적인 보수로 가실 수 있는 분”이라고 화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홍영표 전 원내대표를 염두에 둔 듯 “그동안 제가 형님을 모시고 여야 협상을 했는데 이제 동생이 나타나서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밝혔다.

1963년생인 나 원내대표는 1964년생인 이 원내대표보다 한살이 많다. 홍 전 원내대표는 1957년생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를 각각 예방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조속히 국회로 들어오게 하기 위해 선거법에 개헌 논의를 병행해 협상 테이블로 오게 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통 큰 결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등 민생현안과 개혁과제를 위해 정 안되면 다음 주에 4당이라도 출발해야 한다”며 5월 국회 소집 필요성을 거론했다. /서울=강병운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