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용병 교체 해즐베이커 웨이버공시

대체 용병으로 외야수 프레스턴 터커 영입 추진

2019년 05월 10일(금) 17:34
KIA가 영입을 추진 중인 프레스턴 터커. /AFP=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용병 교체 칼을 빼들었다.

KIA는 1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야수 해즐베이커의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 해즐베이커는 올 시즌 11경기에서 타율 0.146, 2홈런, 5타점으로 부진했으며 지난달 5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이후 퓨처스리그에서도 좀처럼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하고 허리통증을 호소하면서 KIA가 결단을 내렸다.

KIA가 새로 영입할 외국인 선수는 외야수 프레스턴 터커(29·좌투좌타)다.

프레스턴 터커는 오는 13일 입국해 메디컬체크 등을 거칠 예정이며, KIA는 결과에 따라 터커와 계약을 맺을 방침이다.

미국 플로리다주 템파 출신인 프레스턴 터커는 신장 183㎝ 체중 95㎏의 체격을 지니고 있으며, 메이저리그에서 3시즌, 마이너리그에서 8시즌 동안 뛰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243경기에 출장 133안타(23홈런) 68타점 65득점 타율 0.222를 기록했으며, 마이너리그에서는 577경기에 나서 629안타(101홈런) 415타점 369득점 타율 0.281를 기록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신시내티 레즈 등 메이저리그 팀에서 뛴터커는 올 시즌 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 트리플A팀인 샬럿 나이츠에서 24경기에 출전 타율 0.284, OPS 0.771를 기록했다.

터커는 강한 스윙을 바탕으로 한 장타력이 강점이며, 선구안과 컨택트 능력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진화 기자         최진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