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내년 5·18 40주년 예술로 승화·소통”

광주비엔날레, 베니스비엔날레 설명회 성료
김선정 대표, 심사위원 활동·내년 전시 홍보

2019년 05월 12일(일) 14:56
광주비엔날레는 지난 8일 저녁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국내외 유명 미술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비엔날레 해외 홍보 설명회를 개최했다. /(재)광주비엔날레 제공
[ 전남매일=광주 ] 이연수 기자 = 아시아 대표 전위적인 현대미술축제인 광주비엔날레의 국제적 위상이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다시 한번 입증됐다. 지난 8일 베니스 현지에서 열린 2020광주비엔날레 해외 홍보 설명회에 국내외 유명 미술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는 등 높은 호응을 얻었다.

김선정 대표는 베니스비엔날레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심사활동을 벌이며 대내외적인 이미지를 구축한데 이어 한국 미술을 해외에 알리고 대외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행보를 다각화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광주비엔날레는 8일 저녁 7시 30분(현지시간)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국내외 유명 미술계 인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비엔날레 해외 홍보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김선정 대표이사와 2020광주비엔날레 공동예술감독인 데프네 아야스, 나타샤 진발라를 비롯해 역대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을 지낸 마리아 린드, 마미 카타오카가 참석했다. 또한 이용우 전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유진탄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장, 스테파니 로젠탈 마틴그로피오스바우 미술관장 등 국내외 유명 미술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광주비엔날레는 내년에 개최되는 2020광주비엔날레 행사의 기본 방향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또 국내외 미술계 인사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내년 전시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18을 연대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광주비엔날레를 통해 사회 저항이 생긴 사례를 역사적으로 소개하며 5·18의 의미를 예술로 승화·소통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는데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비엔날레 본연의 혁신성, 진보적 광주정신, 현대미술의 다원성을 결합한 전시 구현을 목표로 시각 문화와 인문사회 분야를 연계한 문화 실천의 장 역할을 강화하기로 해 국제 미술계의 기대감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김선정 대표이사는 세계적인 기획자들이 모여드는 베니스비엔날레 심사위원으로 선정돼 분주한 심사활동을 진행하며 광주비엔날레 대내외적인 위상을 다시한번 높이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