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KIA 3연패 최하위 곤두박질

잔루만 12개…SK에 3-4 패배

2019년 05월 12일(일) 19:00
12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SK 8회초 2사 1루에서 8번 배영섭 타석 때 1루주자 김성현이 도루를 시도하다가 KIA 안치홍과 한승택의 협살에 걸려 아웃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선두권을 고공비행하는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가 나란히 시즌 30승 달성에 1승을 남겼다.

선두 SK는 12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KIA 타이거즈를 4-3으로 눌렀다.

주말 원정 3연전을 쓸어 담은 SK는 2012년 8월 17∼19일 이래 2,457일 만에 KIA와의 3연전을 싹쓸이했다.

SK는 3-3으로 맞선 7회 1사 만루에서 제이미 로맥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결승점을 뺐다.

이어 김태훈, 서진용, 하재훈이 1이닝씩을 실점 없이 막아 1점 차 승리에 힘을 보탰다.

SK보다 4개 많은 안타 11개를 친 KIA는 잔루 12개를 쏟아내며 최하위로 추락했다.

SK를 1경기 차로 쫓는 두산 베어스는 창원 NC파크에서 NC 다이노스를 3-2로 물리쳤다.

오른쪽 허벅지 부상 탓에 지난달 15일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가 이날 돌아온 두산 우완 선발 투수 이용찬은 6이닝을 1점으로 잘 막아 복귀전에서 승리를 수확했다.

두산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는 1-1인 5회 2사 2, 3루에서 중견수 앞으로 2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NC는 9회 말 두산 마무리 함덕주를 상대로 양의지의 솔로 홈런으로 마지막 추격에 나섰지만, 경기를 원점으로 돌리진 못했다.

LG 트윈스는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화 이글스를 2-0으로 꺾었다.

지난 201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LG에 2라운드 15번으로 지명된 좌완 이우찬은 외삼촌 송진우 한화 투수코치가 보는 앞에서 감격스러운 데뷔 첫 승리를 올렸다.

선발 등판한 이우찬은 한화 타선에 단 1안타만 허용하고 5이닝을 무실점으로 호투해 승리를 따냈다.

LG는 2회 유강남, 이천웅의 안타로 잡은 2사 1, 2루에서 정주현의 1타점 좌전 적시타로 결승점을 얻었다.

이어 4회 2사 3루에서 다시 정주현의 좌전 적시타에 힘입어 2-0으로 달아났다.

한화 타선은 이우찬을 비롯한 LG 5명의 투수에게 2안타 빈공에 묶여 영패를 자초했다.

kt wiz는 홈런 1개 포함 안타 16개를 몰아쳐 키움 히어로즈를 9-3으로 대파했다.

키움의 10연속 위닝시리즈(3연전에서 2승 이상) 도전은 kt의 마법 앞에서 멈춰섰다.

kt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는 8이닝 동안 홈런 1개로 1점만 주고 키움 강타선을 꽁꽁 틀어막았다.

kt 외국인 타자 멜 로하스 주니어는 3회 투런포, 7회 2타점 좌익수 쪽 2루타, 8회 2타점 우선상 2루타 등 장타 3방으로 6타점을 올리며 팀의 대승에 앞장섰다.

롯데 자이언츠는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벌인 원년 구단끼리의 ‘클래식 시리즈’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거짓말 같은 10-9, 대역전 드라마를 썼다.

연장 10회 초 손아섭이 삼성 7번째 투수 김대우를 상대로 좌중간 펜스를 넘어가는 결승 솔로포를 터뜨려 4시간 48분 혈투에 마침표를 찍었다.

롯데는 3-9로 패색이 짙던 7회부터 무서운 추격전을 펼쳤다.

롯데는 7회 초 볼넷과 안타로 놓은 1사 2, 3루에서 전준우의 좌전 적시타와 오윤석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2점을 따라붙었다.

이어 8회 초엔 이대호의 좌월 투런 홈런으로 7-9를 만들었다.

롯데는 9회 초에 마침내 동점을 이뤘다.

무사 1루에서 삼성 장필준을 상대로 강로한의 좌중간 1타점 적시타와 채태인의 좌전 안타를 합쳐 2점을 빼앗아 경기를 다시 처음으로 돌렸다.

롯데는 9회 말 고의 볼넷 2개와 볼넷 1개를 허용해 1사 만루 끝내기 위기를 맞았지만, 구승민이 박한이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데 이어 대타 구자욱마저 중견수 뜬공으로 요리해 대역전승의 토대를 마련했다.

연장 10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구승민은 1사 후 최영진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지만, 이후 두 타자를 땅볼로 잡고 승리를 안았다.

이대호와 강로한이 3타점씩 거둬들이며 뒤집기 승리를 쌍끌이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