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미 자동차 관세 현실화땐 광주경제 위기”

오는 18일 자동차 관세 25% 부과여부 결정
기아차 광주공장 21만대 타격…정부차원 대응 당부

2019년 05월 13일(월) 18:23
[전남매일=광주]송수영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는 18일 수입차와 부품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관세부과 여부를 결정하는 가운데 광주 자동차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만약,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관세를 25%로 올린다면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 및 수출되는 21만대가 차질을 빚을 것이며 광주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입게 되기 때문이다.

13일 기아차 노조는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은 상무부가 보고한 수입 자동차 관세 25%에 대한 보고서에 대해 18일까지 관세부과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관세 25%는 기아차 광주공장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특히 주력차종인 쏘울과 스포티지의 주력 판매지역이 북미지역인 점을 감안하면 더욱 심각한 수준이 아닐 수 없다”고 우려했다.

2018년 기준 쏘울은 16만4,101대, 스포티지는 18만7,617대가 판매됐으며, 이 가운데 북미 판매는 쏘울 11만5,738대, 스포티지 9만5,033대로 60%의 물량이 북미지역에 판매됐다.

이를 기준으로 볼 때 미국 자동차 관세 25%가 부과될 경우 기아차 광주공장에는 21만대의 생산 물량이 치명타를 입을 수밖에 없다.

또한, 광주시의 연간 총생산액이 35조4,000억, 총수출액이 147억 달러(2018년 기준)인 상황에서 기아차 광주공장의 물량이 감소할 경우 총생산액의 26.8%(9조5,000억), 총수출액의 40.8%(60억 달러)가 감소할 수밖에 없어 지역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노조는 “자동차 관세 25%로 인한 기아차 광주공장의 문제점과 지역경제의 문제점을 설명하며 이에 대한 협조를 꾸준히 요청해 왔다”며 “청와대 면담에서도 국가적 문제로 다가설 수밖에 없음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정부 차원의 협조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미국 자동차 관세 25%의 불안감은 가중되고 있는 시점에 다시 한번 지자체의 노력을 촉구하고 더 나아가 국가의 수출 경쟁력이 하락할 수밖에 없음을 인식해야 하며 정부 차원의 역할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송수영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