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6.19(수) 18:55
닫기
"새마을부녀회장에 수당 지급해야"

서삼석, 관련 법률 개정안 대표 발의

2019년 05월 13일(월) 18:37
[전남매일=서울]강병운 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영암·무안·신안)의원은 13일 지역 행정의 최일선에서 행정 보조자 역할을 수행해온 새마을부녀회장에 대한 수당지급 근거를 마련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새마을운동조직 육성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새마을부녀회장 등 새마을운동 조직의 장에게 지방자치단체가 수당을 지급할 수 있도록 했고 국가는 위 경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안 제3조의2)를 뒀다.

1980년 창립된 새마을부녀회에는 전국 시·군·구 부녀회장 227명, 읍·면·동 3,493명, 리·통 7만6,791명 등 총 8만명이 넘는 부녀회장이 활동하고 있다.

부녀회장은 행정의 최일선에서 각 마을의 이장과 더불어 여성 리더로서 온갖 궂은일을 도맡아 하고 있지만 제대로된 수당이나 보상도 지급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서 의원은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됨으로써 지역발전을 위해 헌신 봉사하는 부녀회장의 사기를 진작시킬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강병운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