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한국당 “‘5·18 망언’ 이종명 제명 금주 내 어려워”

황교안 대표 제명절차 이전 5·18 기념식 참석할 듯

2019년 05월 14일(화) 19:04
자유한국당이 이번 주 안에 ‘5·18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를 마무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황교안 대표는 오는 18일 이 의원에 대한 제명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광주시민 또는 5·18 관련 단체 등이 황 대표에게 거센 반발을 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 의원에 대한 제명 문제를) 빨리 처리하려고 했지만, 국회 상황이 쉽지 않아 의총을 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5·18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 “이미 시간이 지나가 버렸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이후 국회가 올스톱 되면서 의총을 열어 이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논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여기에는 의총을 열어 이 의원 제명 처분에 대한 표결 절차에 들어간다고 해도 제명안이 가결될 가능성이 크지 않은 만큼 굳이 다시 논란에 불을 붙일 필요가 없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원회’ 규정 21조에 따르면 국회의원에 대한 (당적) 제명은 윤리위 의결 후 의원총회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확정되는데 당내 의원(114명)의 3분의 2인 76명이 이 의원 제명에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당내 의총에서 이 의원 제명안이 부결되면 한국당은 다시 ‘제 식구 감싸기’라는 거센 비판을 받을 수 있다. /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