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여수산단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 구성

진상조사, 조사결과 공개 및 배출사업장 엄중 처벌 요구

2019년 05월 15일(수) 17:27
[전남매일=동부취재본부] 우성진 기자= 여수국가산단 대기오염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14일 출범했다.

범시민대책위는 이날 오후 여수시청 대회의실에서 여수산단 범시민대책위 대표자 회의를 열고 정관 제정건과 상임대표, 감사, 집행위원장 선출건 등 5건의 안건상정 및 심의를 진행했다. 정한수 여수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을 상임대표로 선출했다.

범시민대책위는 회의 이후 3시부터 여수시청 앞에서 결의문을 통해 정부에 철저한 진상조사, 투명한 조사결과 공개 및 배출사업장 엄중 처벌, 광양만권 환경오염물질 배출 총량제를 조기에 시행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역주민, 노동자 건강역학조사와 환경위해성평가 및 민간 환경감시센터를 설치해 오염물질 배출기준 강화와 측정제도를 개선하라고 결의했다.

이 단체는 여수산단내 각 기업의 최고경영자가 여수시민에게 공식사과, 재발방지대책 및 환경개선 방안을 수립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환경 안정 경영을 실천하라고 요구했다.

국회에는 오염물질 배출조작 국정조사 및 국정감사를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국가산단 환경개선 특별법을 제정해 처벌조항 강화를 포함한 관련법을 개정하라고 건의했다.

범시민대책위에는 여수국가산단 인근마을 주삼동, 삼일동, 묘도동 3개 동 주민이나 단체는 참여하지 않았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