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5.21(화) 19:22
닫기
제프 쿤스 ‘토끼’, 1천억원대 낙찰

‘살아있는 가장 비싼 작가’ 재등극

2019년 05월 16일(목) 10:49
제프쿤스의 ‘토끼’
미국의 현대 미술가 제프 쿤스의 조형 작품 ‘토끼’(Rabbit)가 살아있는 작가의 작품으로는 가장 비싼 예술품이 됐다.

블룸버그와 AFP 통신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쿤스의 ‘토끼’가 미국 뉴욕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9,110만 달러(약 1,084억 원)에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역시 크리스티 경매에서 9,030만 달러에 팔린 영국 출신 현대 미술가 데이비드 호크니의 회화 ‘예술가의 초상’을 넘어 생존 작가의 최고 낙찰가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쿤스로서는 ‘살아있는 가장 비싼 예술가’라는 타이틀을 되찾아온 결과이기도 하다. 쿤스는 지난 2013년 5,840만 달러에 낙찰된 ‘풍선 개’라는 조형 작품으로 호크니 이전에 가장 높은 생존 작가 낙찰가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이번에 낙찰된 ‘토끼’는 풍선처럼 공기로 부풀린 은색 토끼를 스테인리스강으로 주조한 약 1m 높이의 작품이다.

낙찰자는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의 부친이자 미술상인 밥 므누신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날 크리스티의 ‘전후 현대 예술 경매’를 주관한 알렉스 로터는 ‘토끼’가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이 상징하는 “완벽한 남자의 반대이자 조각의 종말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정정용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