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22(월) 14:34
닫기
“왜곡처벌·진상규명…패륜정치 이젠 그만”

시민들 금남로 5·18 범국민대회서 한목소리
기념식 이후 이례적 자체행사에 1만명 운집

2019년 05월 19일(일) 18:18
5·18민주화운동 39주기인 18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 열린 5·18 범국민대회에서 참가자들이 5·18 진상 규명!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 등을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5·18민주화운동 제39주년 공식 기념식에 이어 광주 동구 금남로에서는 역사왜곡 처벌과 진상규명 등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계속됐다.

19일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4시 금남로 일대에서 ‘5·18 진상규명!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망언 의원 퇴출!’을 주제로 한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이날 범국민대회에서는 도를 넘어선 5·18 왜곡을 이번 기회에 반드시 바로잡겠다는 광주시민들의 바람이 담겼다.

범국민대회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등 정·관계 인사를 비롯해 주최 측 추산 시민 1만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5·18 망언으로 촉발된 역사왜곡처벌법 제정과 진상규명 등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행사위 공동위원장을 맡은 김상근 위원장은 “더는 역사왜곡을 좌시할 수 없다”며 “진상규명을 통해 적폐청산과 역사정의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재규 위원장 역시 “80년 5월 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해 피를 흘리며 죽음으로 투쟁했다”며 “5·18에서 이어진 6월 항쟁과 촛불혁명을 통해 마침내 여러분은 승리했다”고 평했으며, 김후식 위원장은 “5월 광주정신을 폄훼하거나 왜곡하는 것은 대한민국이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광주 시민과 국민 여러분이 다시 한번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5·18 항쟁 당시 전두환씨가 광주를 방문해 사살명령을 내렸다고 증언한 미국 육군 정보요원 김용장씨도 영상을 통해 광주 시민들에게 역사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주제발언이 이어질 때마다 박수와 함성을 지르며 힘을 보탰다.

역사왜곡 처벌과 진상규명을 위한 광주의 염원을 담은 춤과 노래 등 문화공연도 이어졌다.

광주출정가와 아침이슬,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음악 낭독극이 펼쳐졌고, 망언 의원을 퇴출하자는 내용의 촌극을 선보였다.

범국민대회는 자유한국당 해체 등의 문구가 쓰인 대형 현수막을 시민들이 머리 위로 옮겨서 찢는 퍼포먼스로 마무리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 자리에서 “5·18의 아프고 시린 역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패륜정치는 이제 종식돼야 한다”며 “울분과 분노를 뛰어넘어 승리의 역사로 세워가자”고 주장했다.

/김종찬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