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자유·정의, 민주주의·평화 완성에 최선”

문희상 국회의장 세브란스병원 빈소 조문

2019년 06월 11일(화) 19:06
문희상 국회의장은 11일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위대한 시대를 함께 만들어왔고, 우리는 계속 그 뜻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좌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이 여사가 부디 영원한 동지이자 동행자인 김 전 대통령 곁에서 편히 잠드시길 간절히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가슴이 자꾸 울컥울컥하려고 해서 실수할까 봐 적어 왔다”며 미리 준비한 추모의 글을 떨리는 목소리로 읽어내렸다.

문 의장은 “두 분이 함께해온 강인하고 아름답던 시간이 느껴졌다”며 “제가 반평생 동안 지켜본 두 분의 삶은 그 자체로 이루 말할 수 없는 감동을 줬다. 이 여사님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큰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이겨내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여사님께 가슴 부푼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이 자리를 빌려 바치고 싶다”며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는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정의,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 등 세 가지에 생을 바치면서까지 함께 하셨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6·15 남북정상회담의 성과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의 평화를 향한 신념과 확신이 아니었다면 이뤄지기 어려웠던 민족사적 대사건이었다”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는 과정의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문 의장은 이후 서울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서울=강병운 기자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