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장성 '명품잔디' 메카 명성 이어간다

800여 농가에 맞춤형 유기질비료 10만 포 지원
가공기술 보급 등 고품질 재배 기반 구축 마련

2019년 06월 13일(목) 18:23
[전남매일=장성]전일용 기자='잔디 메카' 장성군이 명품 잔디 생산에 박차를 가한다.

장성군은 잔디 메카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해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잔디 맞춤형 비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잔디 맞춤형 비료 지원사업'은 잔디 연작 재배로 약화된 지력을 향상시켜 고품질 잔디를 생산하기 위해 유기질비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잔디 유기질비료는 유효 미생물의 서식을 도와 잔디의 생육을 촉진할 뿐만 아니라 토양을 중화해 친환경농업 실천의 기반이 된다.

군은 5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800여 잔디농가에 맞춤형 비료 10만 포를 지원한다. 비료는 농가의 잔디 재배면적에 따라 비례지원하며, 비료 공급 대행업체로는 삼서농업협동조합이 선정됐다.

군은 이달까지 잔디농가에 비료 공급이 완료되도록 할 방침이다. 군은 전국 잔디의 62%를 생산하는 최대 잔디 생산지로 '잔디 메카'로 불리고 있다.

또한 지역농가의 고소득에 기여하는 대표 작물로 자리 잡으며 현재 1,197농가가 1,272ha에 잔디를 재배하고 있다. 군은 명품 잔디를 생산하기 위해 각별한 노력을 하고 있어 잔디 품질이 좋기로 유명하다.

군은 체계적인 잔디 유통 시스템 마련을 위해 '잔디임산물산지유통센터'를 건립했으며,'친환경고품질 장성잔디 명품화 육성사업'으로 잔디 가공기술 보급 등 고품질 잔디 재배 기반을 마련했다.

아울러 잔디 표준규격 출하를 위해'잔디 톤백 지원사업'을 추진해 잔디의 상품화를 도모하고 있으며 '잔디생산장비 지원사업'으로 잔디 농가의 노동력 절감과 소득 향상에 기여하는 등 다양한 육성 정책을 통해 장성군은 전국 최고 품질의 명품 잔디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장성잔디의 명성을 잇고 농가들의 소득도 높일 수 있도록 잔디생산장비 지원사업, 잔디관정 지원사업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일용 기자         전일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