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KIA, 롯데 2연승 제물…5-10 완패
2019년 06월 16일(일) 21:35
16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 KIA타이거즈의 경기에서 1회말 KIA타이거즈의 선발투수 이민우가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KIA 타이거즈를 제물로 7연패 후 2연승을 달렸다.

롯데는 1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KIA를 10-5로 물리쳤다.

선발 투수 장시환은 삼진 6개를 뽑아내며 6⅓이닝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 투구)로 시즌 3승(6패)째를 수확했다.

들쭉날쭉한 투구로 고전한 장시환은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로 벤치의 신뢰를 얻었다.

KIA가 1회 무사 1, 3루와 2회 무사 1, 2루 기회를 허무하게 날리자 롯데는 KIA 선발 이민우를 두들겨 착실하게 점수를 쌓았다.

롯데는 1회 말 톱타자 민병헌의 좌전 안타에 이은 2루 도루, 2번 정훈의 우월 2루타를 묶어 간단하게 선취점을 얻었다.

이대호의 볼넷으로 이어간 1사 1, 3루에선 손아섭의 내야 땅볼로 2-0으로 달아났다.

롯데는 3회에도 민병헌의 볼넷에 이은 보내기 번트, 전준우의 볼넷으로 2사 1, 3루를 이루고 손아섭의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로 3점째를 얻었다.

이어진 1, 3루에서 한동희의 땅볼 때 KIA 3루수 박찬호의 송구 실책이 나와 4점째를 거저 가져왔다.

롯데 안방마님 나종덕은 4-0으로 앞선 4회 시즌 첫 홈런을 왼쪽 스탠드에 꽂았다.

볼넷 2개와 안타로 100% 출루한 민병헌은 5-0인 6회 우월 솔로포로 힘을 보탰다.

KIA는 0-6으로 끌려가던 7회 안타 2개와 볼넷으로 얻은 1사 만루에서 대타 나지완의 밀어내기 볼넷과 이명기의 희생플라이로 힘겹게 2점을 따라붙었다.

이어 8회 초 최형우의 좌선상 2루타와 류승현의 중전 적시타로 1점을 더했지만, 이어진 2사 만루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해 무릎을 꿇었다.

롯데는 8회 말 수비 집중력마저 떨어진 KIA의 허점을 파고들어 2루타 2개 등 안타 4개와 사사구 2개를 묶어 4점을 보태며 KIA의 백기를 받아냈다.
/연합뉴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