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8(목) 19:10
닫기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내실화’ 시급

내년부터 전 학년 의무화 앞두고 제도 허점
수영시설 '전무'…교육내용 차별화 목소리도

2019년 06월 19일(수) 18:40
수상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부터 생존수영 수업이 초등학교 전 학년을 대상으로 의무화되지만 전남도내 관련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해 교육내실화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9일 전남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수상사고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15년 초등학교에 생존수영 수업이 도입됐으며, 지역교육청별로 2학년과 5∼6학년까지 교육하는 곳도 있다.

생존수영 교육은 1년에 배정된 수영교육 10시간 가운데 학년 특성에 맞게 탄력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교육부는 10시간 중 4시간 이상을 생존수영에 배정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생존수영은 수영을 하지 못하더라도 사람이 가진 자체 부력으로 1∼2시간 물에 떠서 구조대를 기다릴 수 있는 영법이다.

도교육청의 경우 관련 예산도 2015년 6억8,000만원에서 2017년 7억4,000만원 늘렸으며, 올해는 무려 38억9,000만원이 투입된다.

문제는 내년부터 초등학교 전 학년 대상으로 의무화되지만 아직 보완해야 할 점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생존수영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설이 부족하고 교육도 형식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학교 자체 수영장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대부분 외부 수영장을 이용해야 하지만, 여전히 군단위에 수영장이 단 한 곳도 없는 지역이 허다하다.

실제 도교육청 직속기관과 전남도내 전체 428개 초등학교 중 자체 수영시설을 갖춘 학교는 8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학교는 수영장이 있는 학교를 방문하거나 학교 내에 간이수영장을 설치해 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이마저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 여기에 수영장 입수 횟수와 교육시간(생존교육 4시간 포함 10시간)으로 생존수영 교육이수 여부를 판단하는 등 보여주기식 교육에 그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역교육청 한 관계자는 “시설여건에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시간을 무리하게 늘리기보다는 우선 주어진 교육시간을 내실화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년에 따라 교육내용도 차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교육대상 학년이 확대되면서 고학년으로 올라가는데도 매년 똑같은 교육이 이뤄져 학생들이 흥미를 잃게 될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전남도교육청 관계자는 “양적인 교육보다 보다 내실있는 교육을 위해 인프라 등을 제도화시키는 장치마련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기철 기자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