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전남도, 낙지자원 회복 ‘고밀도 양식시험’

갯벌어장 4곳 선정, 생산량 증대효과 분석

2019년 06월 24일(월) 19:02
전남도해양수산기술원이 낙지 주 생산지인 서해안 갯벌에 어미 낙지와 부화한 어린 낙지를 방사해 기르는 고밀도 양식시험을 추진한다.

낙지는 바다 연안에서 거의 이동 없이 갯벌 속에 산란·부화·서식하는 정착성 어종이다. 하지만, 서로를 잡아먹는 공식현상이 심해 일반적인 방법으로 양식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기에 국내 낙지 총 생산량이 소비량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고, 수입 의존도는 높아 자원 회복이 절실한 품종이다. 지난해 낙지 총 생산량은 5,725t(1,540억원)인 반면 수입량은 3만5,598t(3,779억원)에 달했다.

이에 따라 전남도해양수산기술원은 2014년부터 전남지역 갯벌 16곳(101㏊)에 낙지목장을 조성, 어미 낙지를 관리한 결과 최고 10배의 자원 증가 효과를 확인했다. 올해부터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갯벌어장 4곳을 선정, 고밀도 시험양식을 하고 있다.

고밀도 시험양식은 갯벌에 도피 방지를 위한 조위망(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낙지이동을 막는 그물)을 설치한 후 어미 낙지가 자연적으로 산란하게 관리하고, 부화한 어린 낙지를 입식 한 후 인위적으로 먹이를 공급해 관리한다.

또 낙지 서식구멍 조사와 채취 작업을 통해 생산량 증대 효과를 비교·분석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오광남 원장은 “자원 남획과 환경오염 등으로 줄어든 낙지자원을 회복하고 갯벌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양식 방법 개발을 통해 어업인 소득을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