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천정배 7선 도전 양향자·조형택 보폭 넓혀

■21대 총선 광주 예상 입후보자-서구을

2019년 06월 25일(화) 21:10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광주 서구을은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이 7선을 노리는 지역구다. 천 의원은 13대 의원에 당선된 이후 내리 4선을 지냈다. 천 의원은 2015년 4·29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서구을에 출마해 금배지를 다시 차지했다. 20대 총선에서는 국민의당 후보로 ‘녹색 돌풍’의 대열에 합류해 6선에 성공했다.

천 의원에 맞서 민주당에서는 양향자·이남재, 최회용 등 경선 주자들이 분주한 행보를 보인다.

양향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삼성전자 최초 여성 고졸 임원으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가 7번째로 영입하면서 전국적 관심을 끌었다.

양 원장은 20대 총선 당시 금배지를 놓고 천 의원과 격돌했으나 끝내 중진 의원의 벽을 넘지 못했다. 지난해 9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발탁된 양 원장은 주말이면 광주에 내려와 지지자들과 접촉하며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남재 시사평론가도 폭넓은 행보를 보인다. 이 평론가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전남지사 시절 초대 정무 특별보좌관을 지냈고 현재는 참여자치 21 정책위원장, 전남대 5·18연구소 연구위원 등 다각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광주지역 각종 방송에서 진행과 평론을 하면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최회용 전 참여자치 21 대표도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히고, 활동에 나섰다. 사회적 기업 운동, 시민운동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도 지역 조직 정비 등 구체적 움직임은 보이지 않지만,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조 사무총장은 행정자치부 차관,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장 등 30년 공직 경력으로 뛰어난 행정 능력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조 사무총장은 수영대회 이후 총선 행보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