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천정배 7선 도전 양향자·조영택 보폭 넓혀

■21대 총선 광주 예상 입후보자-서구을

2019년 06월 25일(화) 21:10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광주 서구을은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이 7선을 노리는 지역구다. 천 의원은 13대 의원에 당선된 이후 내리 4선을 지냈다. 천 의원은 2015년 4·29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서구을에 출마해 금배지를 다시 차지했다. 20대 총선에서는 국민의당 후보로 ‘녹색 돌풍’의 대열에 합류해 6선에 성공했다.

천 의원에 맞서 민주당에서는 양향자·이남재, 최회용 등 경선 주자들이 분주한 행보를 보인다.

양향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삼성전자 최초 여성 고졸 임원으로 지난 20대 총선에서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표가 7번째로 영입하면서 전국적 관심을 끌었다.

양 원장은 20대 총선 당시 금배지를 놓고 천 의원과 격돌했으나 끝내 중진 의원의 벽을 넘지 못했다. 지난해 9월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발탁된 양 원장은 주말이면 광주에 내려와 지지자들과 접촉하며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남재 시사평론가도 폭넓은 행보를 보인다. 이 평론가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전남지사 시절 초대 정무 특별보좌관을 지냈고 현재는 참여자치 21 정책위원장, 전남대 5·18연구소 연구위원 등 다각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광주지역 각종 방송에서 진행과 평론을 하면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최회용 전 참여자치 21 대표도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히고, 활동에 나섰다. 사회적 기업 운동, 시민운동 등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무총장도 지역 조직 정비 등 구체적 움직임은 보이지 않지만,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조 사무총장은 행정자치부 차관, 국무총리실 국무조정실장 등 30년 공직 경력으로 뛰어난 행정 능력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조 사무총장은 수영대회 이후 총선 행보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관측된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