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터줏대감 김동철 맞서 민주당 '고군분투'

■21대 총선 광주 예상 입후보자-광산갑

2019년 06월 25일(화) 21:11
광산갑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광주 광산갑도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의 제3지대론, 화학적 결합 혹은 신당 창당 등의 가능성으로 인해 선거 구도를 섣불리 예단하기 힘든 상황이다. 4선의 중진 의원인 김동철 바른미래당 의원이 광산갑의 터줏대감으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세평에 오르내리는 인물들은 지역 바닥 민심을 훑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현역인 김동철 의원은 권노갑 국회의원의 정책보좌관으로 여의도에 첫발을 들여 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광산갑에 출마해 금배지를 거머쥐게 됐다. 김 의원은 광산갑 지역구에서만 내리 4선을 하는 등 탄탄한 조직력이 강점으로 꼽힌다.

김 의원을 대적한 인물로는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지역위원장이 꼽힌다. 이 위원장은 의사 출신으로 광주이주민건강센터 이사, 광주비정규직센터 이사장 등을 맡는 등 지역 내에서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 인재영입 1호였던 이 위원장은 지난 3월 ‘포럼 광주의 빛’ 창립기념 토크콘서트에 박원순 서울시장, 박주민 민주당 최고위원 등과 함께 출연해 정치적 포부를 밝히는 등 광폭 행보를 펼치기도 했다.

함평군수를 역임한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도 민주당 복당을 추진하는 등 내년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군수의 민주당 복당 여부는 당내 경선 대결 구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 회장은 만 39세의 젊은 나이에 함평군수에 당선된 뒤 민선 2·3·4기에 내리 군수를 역임해 ‘청년 군수’로 주목받았다.

이 밖에 이정현 민주평화당 광산갑 지역위원장과 진보정당의 나경채 정의당 전 대표 등도 입지를 다지고 있다.

이 위원장은 농협 조합장 3선의 내공과 광주시의원을 지낸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민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에 출마한 나 전 대표도 진보진영을 대표해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