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무소속 이정현 출마·민주당 간판

■21대 총선 전남 예상 입후보자-순천

2019년 06월 25일(화) 21:35
순천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순천은 무소속 이정현 의원의 출마 여부와 더불어민주당 간판을 누가 꿰 차느냐가 최대 관심사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광주·전남에서 유일하게 보수정당 후보로 당선되는 기염을 토했던 이 의원은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몰락과 함께 입지가 크게 줄었다.

한동안 정치활동을 자제하면 잠행하다 최근들어 지역구 활동을 재개하는 등 재기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이정현 사랑방’이란 이름으로 정책을 알리고 있고, 장기인 ‘친화력’을 무기로 순천 구석구석을 누비는 등 4선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방송 보도 개입으로 1심에서 징역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한 점과 지역의 ‘촛불민심’이 여전하다는 점 등은 출마 여부를 좌우할 변수로 꼽힌다.

명예회복을 노리는 민주당은 저마다 이름값은 있는 인사들이 후보군을 형성했다.

이중 서갑원 현 지역위원장이 집권당 프리미엄 등을 업고 한발 앞서 있다는 게 지역정가의 대체적 평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의전비서관과 정무 제1비서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등을 지냈고, 재선 의원의 관록도 강점으로 꼽힌다.

검사 출신인 노관규 전 시장의 행보도 주목된다.

민선 4·5기 순천시정을 이끌며 순천만 국가정원 등 생태수도 순천의 기초를 다진 점 등 지역민들 사이에서 여전한 신뢰를 받고 있다는 평이다.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도 다크호스로 꼽힌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전남지사 선거전을 펼치며 정치인으로의 잠재력을 확인했고, 순천대 총장을 역임하면서 지역사회에서 높은 인지도와 호감을 얻었다는 점은 무엇보다 큰 강점이다. 일련의 선거과정 등을 거치며 구축한 조직력도 만만찮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비례대표를 지낸 김광진 전 의원도 의정활동 성과를 바탕으로 저력을 발휘할 것이란 평가를 받고 있고, 조충훈 전 순천시장 역시 정치 지형을 살피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과 조 전 시장은 현재 대통령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사무국장과 대한사료협회장으로 활동중이다.

이밖에 김선동 전 통합진보당 의원, 김영득 전 민주당 대변인, 양효석 공인회계사 등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고, 무소속 구희승, 손훈모 변호사도 출마를 숙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