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황주홍-김승남 치열한 '쟁탈전'

■21대 총선 전남 예상 입후보자-고흥·보성·장흥·강진

2019년 06월 25일(화) 21:35
고흥·보성·장흥·강진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고흥·보성·장흥·강진은 수성에 나선 민주평화당과 탈환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간 어느때보다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현역인 평화당 황주홍 의원과 민주당 김승남 전 의원 간 리턴매치 구도로 일찌감치 선거전에 불이 붙은 형국이다.

그동안 거침없는 정치행보를 보여 온 황 의원은 3선 고지를 자신하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지난 2004년 재보궐선거를 통해 강진군수에 당선된 뒤 내리 3선에 성공했고, 2012년 민주통합당 후보로 장흥·강진·영암 선거구에서 국회에 입성했다.

지난 총선에선 국민의당 간판으로 재선에 성공했고, 현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을 지내는 등 승승장구 하고 있다.

600여건이 넘는 농산어촌 관련 법안을 발의하는 등 정책역량에 더해 탄탄한 조직기반도 강점이다. 고향 강진은 물론 유권자가 가장 많은 고흥에서도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에선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승남 전 의원이 재기를 노리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소속으로 황 의원과의 공천 경쟁에서 고배를 마신 뒤 다시 민주당으로 돌아와 현재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 1993년 민주당 이기택 총재의 비서로 정치에 입문했고, 1997년 15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노무현·김정길 의원 등과 함께 새정치국민회의에 입당한 뒤 고 박상천 의원의 보좌관 등을 지냈다.

특유의 스킨십으로 지역민들과의 접촉면을 늘리고 있고, 지역 공판장과 마을회관 등을 꾸준히 돌며 정책간담회를 갖는 등 존재감을 어필하고 있다.

지역구 4개 지역 중 인구가 가장 많은 고흥 출신인데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대한 애정이 깊은 지역정서는 강점이자 프리미엄이다.

민주당에서는 김현웅 전 법무부장관의 출마도 꾸준히 거론된다.

고흥 출신으로 광주일고, 서울대 법과대학을 졸업했고,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춘천지검장, 서울 서부지검장, 광주지검장, 부산고검장 등 검찰 내 요직을 두루 거쳤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2013년 12월부터 2015년 2월까지 15개월간 법무부 차관을 지내며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일하기도 했다.

이외에 강진원 전 강진군수, 박영선 의원 보좌관 출신의 곽동진 박사, 신문식 전 의원 등도 자천타천 거론되고 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