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6(화) 18:03
닫기
윤영일 재선 발걸음…윤재갑 등 입지

■21대 총선 전남 예상 입후보자-해남·완도·진도

2019년 06월 25일(화) 21:35
해남·완도·진도
2020년 4월 15일 치르는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여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정부 집권 3년 차에 치러져 정권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데다 정계 개편, 선거구 획정 등 변수가 뒤엉켜 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어려운 형국이다. 광주·전남도 지난 총선에서 안방을 내준 더불어민주당과 텃밭을 사수하려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간 치열한 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입지자들의 면면을 싣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민중당, 무소속 순. 현 지역구 기준.



해남·완도·진도는 수성에 나선 민주평화당과 탈환을 노리는 더불어민주당 간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평화당에선 윤영일 의원이 재선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정치신인이던 윤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국민의당 간판을 달고 출마해 3선에 도전하던 당시 민주당 김영록 후보를 13%포인트 차이로 따돌리는 기염을 토했다.

국민의당 분화 과정에서 평화당으로 적을 옮겼고 이후 왕성한 중앙정치와 지역구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초선임에도 불구, 역량을 인정받아 20대 국회 전반기 국토교통위원회 야당 간사를 맡았고, 현재 평화당 정책위의장과 전남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다.

행안부 특별교부세와 교육부 특별교부금을 대거 확보하는 등 지역의 크고 작은 숙원사업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연안여객 대중교통 포함, 해양헬스케어산업 활성화 등 지역의 현안해결을 위한 정책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다.

현역 프리미엄에 당 소속 기초단체장으로 유권자 수가 가장 많은 명현관 해남군수의 지원도 든든한 버팀목이다.

민주당에선 현재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재갑 전 해군 군수사령관의 출마가 유력하다.

윤 위원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해남군수 후보 민주당 경선에 나섰다가 패배했지만 절치부심 끝에 지난해 7월 지역위원장에 선정됐다.

강진~해남 간 도로의 4차선 복원 등 지역 현안을 풀기 위한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지역민들과 접촉면을 늘리고 있다.

민주당 경선의 최대 변수 신우철 완도군수의 도전 여부다.

재선인 신 군수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군수 선거에 3번 나서지 않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지면서 차기 총선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현직임을 이유로 아직 출마여부를 논하지 않고 있지만, 탄탄한 조직력이 강점인 신 군수가 당내 경선에 나서면 해남을 주요 기반으로 하고 있는 윤재갑 위원장과 겨뤄볼 만한 대결이라는 게 지역정가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여기에 17대 국회의원을 지낸 이영호 전 의원의 등판도 거론되고 있다.

무소속으로는 윤광국 전 한국감정원 호남지역본부장이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해남 출신으로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감정원에서 27년 간 근무하는 동안 노동조합 총무부장 및 감사, 부동산평가처장, 공적평가처장, 기획조정실장, 호남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정근산 기자         정근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