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7.11(목) 23:42
닫기
[김성후 세무사의 경제야 놀자]
2019년 06월 26일(수) 09:33
[김성후 세무사의 경제야 놀자]



1993년 김영삼 대통령의 긴급 재정명령으로 금융실명제가 전격 실시됐다. 금융실명제는 모든 금융기관의 고객금융거래를 가명(佳名)이나 차명(借名)이 아닌 거래 당사자의 실제 이름으로 하도록 의무화한 법이다. 금융실명제 시행은 부정부패와 탈세를 막고 기업의 비자금 등을 감시해 금융거래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만든 법이지만 처벌대상 및 범위가 명확하지 않았다.



정부는 20여 년 동안 시행된 금융실명제법을 보완, 강화해 2014년 ‘차명거래 금지법’을 시행했다. ‘차명거래 금지법’은 불법재산 은닉과 자금 세탁, 조세 포탈, 강제추심 회피 등을 목적으로 한 차명금융거래는 모두 불법이므로 적발될 경우 이름을 빌린 사람과 빌려준 사람 모두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는 법이다.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