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19.08.19(월) 20:01
닫기
전남도, 정부 대형 공모 유치 전력투구

열악한 재정 극복 별도부서 강화…민선 7기 1조원 유치
올 하반기 200억대 사업 준비…내년도 국비확보도 사활

2019년 08월 13일(화) 19:04
당정이 내년도 예산안을 확장적 기조로 편성하기로 하면서 전남도가 올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이어지는 정부 공모사업 유치에 전력투구하고 있다.

특히 전남도는 민선 7기 출범이후 지난 1년동안 국책 공모사업으로 1조원에 달하는 재정 인센티브를 확보해 향후 성과가 주목된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내년도 정부예산안 확정을 앞두고 올 하반기 7개 주요사업·200억원 확보를 목표로, 대정부 설득논리를 개발하고 있다.

사업별로는 고용노동부의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사업’추가모집 9억6,000만원을 시작으로, 신중년 사회공헌사업 30억원, 산업통상자원부의 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 120억원, 바이오나노산업 개방형 생태계 조성 촉진 15억원, 스마트산단 신규선정(예산 미정), 중소벤처기업부의 상권 르네상스 사업 40억원 등이다.

이들 사업은 일자리 창출 사업과 인구유입 효과를 낼 수 있는 생활SOC 분야여서 도는 사업유치에 총력전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내년도 예산애 역대 최대 규모인 7조원 규모의 국비확보 목표액을 설정했다.

신규사업은 147건 9,311억원, 계속사업은 80건 1조3,515억원 등이다.

도는 이같은 국책사업 및 국고 확보를 위해 지난해 광역지자체 중 처음으로 ‘공모사업지원팀’을 신설했다.

도는 또 행정 조직력의 시너지를 위해 지난달 공모사업지원팀을 예산담당관실로 배치하고 예산부서에서 수행하고 있는 국비확보 업무와 연계를 모색하고 있다.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것의 도의 구상이다. 또한 업무 범위를 넓혀 22개 시군의 정부 공모사업 참여에 적극적인 지원을 할 계획이다.

도는 이를 통해 스마트팜 혁신밸리(1,100억원), 지역발전 투자협약 시범사업(182억원), 청년친화형 산업단지(2,679억원), 어촌뉴딜300(2,313억원), 초소형 전기차산업 및 서비스육성 실증지원사업(480억원), 도시재생뉴딜(550억원),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280억원), 취약지구 생활여건 개조사업(494억원) 등 1조원에 달하는 국고 재정 인센티브를 확보하기도 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앞으로 정부공모 사업은 더 수준 높은 전략적인 준비와 대응역량이 필요하게 될 것이다”며 “국책(공모)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수시로 중앙부처 및 정치권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움직일 계획이다”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간 당정협의회에서는 내년 예산 규모를 최대 530조원까지 늘리고, 일자리, 복지 외에도 환경, 농림, 사회간접자본(SOC) 등의 예산도 확대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또 일본 관련 예산은 R&D 지원 강화와 함께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안보상 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조치로 영향을 받는 분야와 중소기업에 대한 집중 지원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웹메일청소년보호정책
대표전화 : 062) 720-1000팩스 : 062) 720-1080~2인터넷신문등록번호:광주 아-00185
회장:박철홍 / 대표이사 발행인·편집인:김선남 / 편집국장:박원우
[61234] 광주광역시 북구 제봉로 322 (중흥동) 삼산빌딩 이메일 : jndn@chol.com개인정보취급방침
*본 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의 사전 허가 없이는 기사와 사진의 무단 전재복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