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문학으로 개인의 상처 보듬을 것”

2020 아시아문학페스티벌 조직위원장에 한승원 소설가
ACC, 15명 조직위원회 발족 공식주제 등 세부계획 논의

2019년 08월 15일(목) 11:54
한승원 소설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전남매일=광주 ] 이연수 기자 = 2020 아시아문학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위원장에 소설가 한승원씨가 선임됐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2020 제3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 13일 각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조직위원회를 발족했다. 조직위원회는 15명으로 구성됐으며, 다양한 분과운영을 통해 전문가 그룹의 역할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열린 아시아문학페스티벌조직위원회 1차 전체회의에서는 조직위원장 및 조직위원을 공식으로 위촉하고, 제3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 공식 주제 토의 및 올해 사전 행사 일환으로 추진되는 ‘아시아문학포럼’과 ‘아시아문학상 수상자 대표 작품의 창제작워크숍’ 등 프로그램 세부계획을 논의했다.

한승원 조직위원장은 “문학은 역사적인 아픔이나 개인의 상처를 치유하고 구원에 이르게 하는 중요한 기능을 가진다”며 “아시아문학페스티벌 개최를 통해 한반도를 비롯한 다양한 아시아 국가들과 그 역사적 풍경 속에서 살아온 개인들의 상처를 보듬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으로 3회째를 맞는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은 2017년 제1회(주제 아시아의 아침)와 2018년 제2회(주제 아시아에서 평화를 노래하자)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와 이와 연계한 아시아문학상 제정 등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대표 행사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제2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조직위원회는 행사의 체계적인 운영과 내실화를 위해 2020년부터 격년제로 개최하고, 올해는 2020년 본 행사를 위한 사전 행사들로 꾸미기로 결정했다.

특히, 조직위원장에 소설가 한승원씨가 선임되어 문학을 기반으로 전반적인 문화를 아우르며 전체 사업의 총괄 진행을 이끌게 됐다. 이와함께 당연직으로 부위원장을 맡게 된 이진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장 직무대리를 비롯해 고재종 시인, 곽효환 대산문화재단 사무국장, 김남일 소설가, 김완 광주전남작가회의 회장, 김재용 원광대 국문학과 교수, 방현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교수, 이경자 한국작가회의 이사장, 이광복 한국문인협회 이사장, 이동일 경희대 산학협력중점교수, 이화경 소설가, 임원식 광주문인협회 회장,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 최창근 연출가 등 13명이 조직위원으로 선임되어 힘을 보탤 예정이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진식 전당장 직무대리는 “아시아문학페스티벌 조직위 구성은 각 전문가 그룹이 상호 의견을 교환하며 협력체계를 구축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2020 제3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 및 올해 사전 행사로 추진되는 아시아문학포럼과 창제작워크숍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 조직위원회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연수 기자         이연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