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무안국제공항 편익시설 대폭 확충

환승·수화물처리 시설 추가…389억 투입

2019년 08월 25일(일) 17:56
무안국제공항 편익시설이 대폭 확충된다.

전남도는 대합실, 환승시설, 면세점, 주차장, 수화물 처리벨트 및 관리동, 장비고 등의 증·개축 등에 389억원을 투입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현재 한국공항공사에서 실시설계 중이며, 2020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무안국제공항 이용객은 올 들어 7월 현재까지 56만명에 이르고 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9%가 늘어난 규모다. 연말까지 1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광주민간공항이 통합되면 300만명 이상이 이용할 전망이다.

지금까지 전남도는 국제선 신규 노선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광주·무안공항 통합 및 활성화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한국공항공사, 무안군, 항공사 등과 매월 1회 이상 이용객의 불편해소 대책을 논의해왔다.

이상훈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이번 편익시설 개선사업은 무안국제공항 이용객이 보다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질 개선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광주공항과의 통합이전에 조기에 완료하도록 국토교통부·한국공항공사와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김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