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닫기
광주시, 추석 앞 건설현장 임금체불 등 점검

시·자치구·건설협회 등 합동 점검반 운영

2019년 08월 25일(일) 18:36
광주시는 추석을 앞두고 건설근로자 권익보호와 건설업 법정사항 이행상황을 살피기 위해 중·대형 건설현장 실태를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현장점검은 26~30일까지 광주시와 자치구, 대한건설협회·대한전문건설협회 광주시회 등으로 합동 점검반을 구성, 관급과 민간 건설현장 15곳을 방문한다.

점검반은 근로자 체불임금과 건설기계에 대한 임대차 계약서 작성, 대여금 지급보증 발급, 지역주민 고용, 지역장비·생산자재 구매사용 여부 등을 살펴본다.

또 건설근로자가 훈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임금을 명절 전에 조기 지급토록 건설업주에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장근로자 애로사항을 듣고 건설업 운영시 숙지내용 등 건설업체의 자발적인 준수사항을 이행토록 유도할 예정이다.

점검결과 경미사항은 현장에서 행정지도하고, 부실·불법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제재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승국 광주시 건설행정과장은 “건설경기 침체 등 지역 건설업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추석에 지역 건설현장에서 임금체불 근로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감독하겠다”고 말했다.
/황애란 기자         황애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뉴스

자치

전매인터뷰

사설